HOME > 오피니언 > 데스크
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
보이스피싱 범인, 인천서 택시타고 백암까지 달려온 이유는 뭘까?
백암파출소가 1,700만 원을 편취 하려는 보이스피싱 현금수거책을 검거했다.
 

[경인신문 채인용 기자] 백암파출소는 지난 324일 오후 615분경 백암면의 모 노래방 앞에서 보이스피싱 현금수거책 김모 씨(53)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.

 

이수완 백암파출소장에 따르면 김모 씨는 지난 324일 피해자 정모 씨에게 전화를 걸어 대출을 권유했다.

  © 경인신문

 

이후 김 씨는 피해자에게 모 카드사에 카드론이 있어 대출 지급이 정지됐다며 이를 해결하기 위한 조건으로 현금 1,700만 원을 요구했다.

 

피해자의 지인으로부터 김 씨가 보이스피싱으로 의심된다는 제보를 받은 백암파출소는 이날 1545분경 범인 검거를 위해 사복을 입고 현장으로 출동했다.

 

경찰은 피해자를 안심시키면서 통화를 계속하게 해 김 씨가 인천 서구에서 약속 장소로 오도록 유인했다.

 

3 시간 동안 잠복근무를 벌인 경찰은 현장에서 서성이는 김 씨를 발견해 용인동부경찰서로 인계했다.

 

보이스피싱 중요 범인을 검거한 공로로 백암파출소 소속 2팀 류모 경위와 오모 순경은 각각 용인동부경찰서장과 경기남부지방경찰청으로 부터 표창을 받았다.


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
기사입력: 2020/05/29 [18:13]  최종편집: ⓒ 용인일보
 
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
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,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.
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
내 용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